개인 홈페이지02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올린 글입니다.
  프로토
  2012.12.21 15:36:24
  457
  3.236.70.233
공짜 매물`로 시장에 나와 화제가 됐던 기상청 슈퍼컴퓨터 2호기가 인수자를 찾지 못해 결국 수명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기상청 관계자는 “국내외를 대상으로 슈퍼컴 2호기에 대한 수요를 조사했지만 이전을 희망하는 곳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불용 처리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밝혔다.

슈퍼컴 2호기는 2004년 기상청에 도입돼 기상정보 수집과 수치예보에 쓰였다. 구입에 500억원이 들어갔다.

2호기는 처리속도가 15.7테라플롭스(Tflops)로 도입 당시 세계에서 16번 째로 빠른 컴퓨터였다. 그러나 3∼4년 만에 5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각국이 슈퍼컴 도입에 경쟁적으로 나서면서 성능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탓이다. 기상청에서도 2010년 각각 316.4테라플롭스 성능을 지원하는 슈퍼컴 3호기 `해담`과 `해온`에 메인 컴퓨터 자리를 내줬다. 내구연한(5년)도 넘었다.

이에 기상청은 공짜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걸어 인수자를 찾았지만 성능에 견줘 유지·관리가 까다롭고 만만치 않은 비용이 문제였다. 슈퍼컴을 24시간 가동하려면 전기요금만 한해 3억원 가량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대형 전산실과 인력, 장비 등도 있어야 한다.

기상청은 장애 발생에 대비 20명 가까운 상주인력을 두며 연간 30억원 안팎을 썼다. 아무리 공짜라도 2호기를 선뜻 가져가기가 쉽지 않은 것이다. 게다가 현재 2호기와 성능이 비슷하면서도 훨씬 작은 제품을 10억원 가량에 구입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년 초에 열릴 기상기자재관리협의회에서 슈퍼컴 2호기의 구체적인 처리 계획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시용으로 사용할지 폐기 처리할 지는 협의회에서 확정된다.


 

 

전체글:3 방문수:1879

 

작성자 제목 내용